24 1월

명예총장 언론보도기사에 대한 성명서

조기흥 명예총장의 퇴진을 촉구하는 평택대학교 교수회 성명서(최종 수정본)

 

우리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조기흥 명예총장 성폭행 혐의로 인한 평택대학교의 명예실추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

평택대학교 교수회는 창립을 공표한 제1차 성명서(1월 16일)에서 설립자 A. T. Pierson 목사의 헌신으로 설립된 평택대학교의 명예회복과 그의 건학이념 구현을 위해서는, 조기흥 명예총장 일가가 그 동안의 모든 독단적인 학사행정, 그리고 부정부패와 비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조속히 퇴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1월 22일부터의 복수언론에 의한 명예총장의 강간 또는 성폭행 혐의에 관한 보도는 우리를 경악하게 하였고, 또 다시 만 천하에 평택대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 조기흥 명예총장에 의한 21년(1995년~2016년 11월) 동안의 여직원에 대한 성폭력 및 성추행 강간 혐의의 법적 사회적 책임에 대한 판결여부는 차치하더라도, 공익과 사회적 책임을 망각한 명예총장의 행동은 대학의 구성원인 학생,  직원, 교수들에게 씻을 수 없는 영적 상처를 남겼다.

기독교지도자인 대학총장이 선교사가 세운 학교 집무실에서 유사성행위를 강요하여 저지른  의혹은 영적으로나 도덕적으로도 매우 부적절하다.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의혹의 관계를 무고로 주장하는 것 만으로도 마땅히 심판받아야 할 스스로의 부정을 자인한 것이다. 명예총장 조기흥은 이를 부끄럽게 여기고 자진 사퇴해야만 대학과 자신의 명예를 더 이상 추락시키지 않을 것이다.

이에 평택대학교 교수회는 참담한 심정으로 모든 교수, 교직원, 학생을 대표하여 명예총장의 입장표명과 사과, 조속한 퇴진, 그리고 명예총장 제도의 폐지를 촉구한다. 이와 함께 본 교수회는 2차 대학평가를 앞두고 그간의 조기흥 일가의 독재와 비리로 인해 서서히 침몰해 가고 있는 평택대학교의 위기를 구성원 모두와 함께 뜻을 모아 극복하고자 재단이사회와 총장, 대학본부 그리고 검찰 및 경찰기관에게 다음과 같은 사항이행을  촉구한다.

하나, 1998년 7월 17일자 한겨레신문의 ‘평택대의 뒷모습’ 보도, 2012년 12월 27일자 경인일보의 ‘교원채용 부정 사실’ 확인 보도, 2014년 1월 9일자 연합뉴스의 ‘카지노 상습도박 혐의’ 보도에 이어 다시 2017년 1월 23일 경인일보등의 여직원 ‘강간 혐의’ 보도 등 그 간 지속적으로 평택대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켜온 조기흥 명예총장에 대해 재단이사회에서는 즉시 그 직위를 박탈하고, 차제에 부패의 온상인 명예총장 제도를 폐지하라.

하나, 총장은 평택대학교 학칙 제16장 ‘교수회’ 제60조에 명시되어 있는 ‘평택대학교 교수회’의 정상화를 통해 (명예)총장해임안 건의를 조속히 학칙에 반영하고 진상위원회를 설치하여 사건의 전말이 명명백백 밝혀지도록 해야 한다.

또한, 수원지방검찰청 평택지청과 평택경찰서는 한 달째 미루고 있는 평택대학교 명예총장 조기흥 관련 고발사건에 관한 조사를 조속히 착수하라.

하나, 총장과 대학본부는 대학 내 민주주의적 의사결정 구조를 확립하고 대학운영의 건전성을 담보하기 위하여 1995년 강압적으로 폐지된 총학생회가 부활되도록 협력하고, 학생들에게 교육의 실질적 주체로서 학습권과 집회 및 결사의 자유, 의사 표명 및 결정의 권리를 보장하고 존중하라.

하나, 대학본부는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의 정성평가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그 동안의 밀실행정으로 실패한 대학운영 농단을 반성하고 대학운영에 있어 이사회, 교수회, 직원단체 등과의 소통과 협력 그리고 재정회계의 합리적 집행을 구조화하여 투명성을 제고하여 대학의 건전성 정성평가에 대비하라.

하나, 대학본부는 학칙에 의해 설립이 보장되어 있는 교수회 창립과정에서 과거 비리로 사퇴한 부총장 측근들이 가입했다거나, 공동대표들이 학교 측에 의해 조종 당하고 있다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교수들의 자주적 활동을 방해하려는 자를 발본색원하여 엄중히 징계하고, 민주적 소통을 방해하고 탄압하려는 일체의 공작 행위들을 중지하라.

정당한 교수회 운영을 방해하려는 세력은 최근 타 대학 사학 비리와 전횡을 고발하여 부당하게 파면당한 교수들이 교육부 소청이나 대법원을 비롯한 모든 법정 소송에서 승소했음을 깨닫고, 의미 없는 고소고발로 교비를 낭비하지 말라.

우리 평택대학교 구성원인 학생, 직원, 교수는 학내민주화에 앞장서서 오직 하나님의 공법과 정의가 강물처럼 흐를 수 있도록 뜻을 함께 모아 우리대학을 바로 세우는 일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

 

2017년 1월 25일

 

평택대학교 교수회 공동대표, 직원노조준비위원회 대표, 총학생회준비위원회

김경수 박종태 조현승 이현우 등 20명 각 학회대표

 

Comment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